bar_progress
색상 바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여유 생긴 전지윤

김은지 기자 2020.06.08

김은지 기자

2020.06.08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가수 전지윤이 그룹 포미닛으로 활동하던 당시를 회상했다.


8일 공개된 화보에서 전지윤은 고혹적이고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함은정, 박규리가 진행하는 뷰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뷰티앤뷰'에 출연한다는 근황을 알렸다.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또 최근 유튜브 채널 '잡지윤'을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라고 전했다. 전지윤은 잡지윤 덕분에 다양한 연령층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그는 "처음에는 예전 팬들만 보내주시는 줄 알았는데 방송을 시작하고 다른 팬분들이 많이 생겼다. 10대 어린 친구들부터 시작해서 심지어는 50대분들까지 나이와 상관없이 보내주신다"고 말했다.


연예계 경력 11년차.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낀 순간이 있었을까. 전지윤은 "갑자기 누리게 된 인기에 현실적인 사람이다 보니

이게 언젠가 없어지겠지'라고 느낀 후 대비책을 항상 생각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활동 초반에는 '어떻게든 1등 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했지만, 이제 여유가 생겼다고 밝혔다.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전지윤은 솔로 무대에서 이전의 음악과 다른 색깔을 선보였다. 그는 포미닛 활동 때부터 이런 음악을 꿈꿔왔다고 답했다. 그룹 활동 당시에는 모두가 어우러지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 개인적으로 원하던 것은 보여줄 수 없었다고.


이어 포미닛에서의 퍼포먼스를 기대했던 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지금 생각해보면 내가 이기적이었던 것 같다. 당시에는 여러 사람을 생각해서 행동하고 싶지는 않았다. 그저 나 혼자만의 자유로운 음악을 즐겼다"고 솔직하게 답한 그였다.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전지윤, 청초함과 과감함 사이

가수 전지윤 화보 가수 전지윤 화보

작곡 공부를 위해 홀연히 미국 LA로 떠났던 전지윤. 미국과 한국의 음반 녹음 차이점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한국은 음반을 녹음할 때 해야 할 것만 딱 녹음하고 끝내는 느낌이라면 미국에서는 되게 자유로운 분위기로 작업한다"며 "아예 클럽처럼 녹음실의 조명이나 장비가 갖추어져 있는 곳도 있더라"고 설명했다. "한국에서는 어떤 무드로 부를지 주문하고 아티스트가 그것에 맞춰간다면, 미국 스튜디오에서는 환경 자체가 그렇게 꾸려져 있어서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잡아준다"고 덧붙였다.


슬럼프에 대해 묻자 전지윤은 "솔로 활동을 시작하고 생각보다 잘 안 되었을 때 조금 우울했다"며 "근데 내가 우울한 기분이 오래 가는 성격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것도 얼마 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전지윤은 "나는 팬분들의 얼굴도 알고 이름도 안다. 그분들이 10명이 되었든 20명이 되었든 그분들을 위한 곡을 만들고 싶다"며 팬들에 대한 진심을 고백했다.


사진=bnt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