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주간책방] 어른을 위한 그림책이 가득, '카모메 그림책방'

"그림책이 가득한 책방을 여는 건 저의 오랜 꿈이었죠."

김보미 기자 2020.04.03

김보미 기자

2020.04.03
 어른을 위한 그림책이 가득, '카모메 그림책방'

[라이킷 김보미 인턴기자] 여러분, 그림책 좋아하세요? 저는 정말 좋아하지만, '그림책은 어린 아이들이 읽는 것'이란 인식이 있어 그림책을 접하기 쉽지 않았던 기억이 있어요. 지금 나의 마음에 딱 맞는 그림책을 추천받고 싶은데, 어디에 가야 할지 몰랐던 경험도 있죠.

이번 주 <주간책방>에서는 저처럼 그림책을 좋아하고, 즐겨 읽는 분들이 사랑에 빠질 만한 책방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어른을 위한 그림책이 가득한 곳, 타로를 통해 마음을 읽어 주는 멋진 책방지기가 있는 곳! 아파트 단지 앞 골목길에 보물처럼 숨겨져 있는 책방, '카모메 그림책방'입니다.


'카모메 그림책방' 외관. 사진=카모메그림책방 '카모메 그림책방' 외관. 사진=카모메그림책방


Q. 간단한 자기소개 및 서점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카모메 그림책방'의 책방지기입니다. '이 나이에 그림책' 이라는 책을 쓴 작가이고요, 그림책에 대해 오래 공부를 했습니다. 어른을 위한 그림책방, '카모메 그림책방'에서 책을 함께 읽고, 향유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어요.


Q. 책방 이름에 얽힌 일화가 있나요?

A. 영화 '카모메 식당'을 좋아했어요. 영화를 보면서, 가게를 차린다면 반드시 '카모메'라는 이름을 쓰겠다고 생각했죠. 영화 속 주인공처럼 살아 보고 싶었거든요. 영화를 처음 볼 때는 책방을 차리게 될 줄 상상도 못 했어요.


Q. 어떤 계기로 그림책 책방을 여시게 된 건가요?

A. 저는 원래 초등 사서로 일했고, '어린이책 시민연대'에서 활동하면서 그림책, 심리학, 독서치료 분야를 공부했어요. 그러다 보니 그림책을 더욱 사랑하게 되었죠. 요즘엔 그림책을 0세부터 100세까지, 모든 세대를 위한 책으로 인식하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 같아요. 그런데 제가 책방을 열 때만 해도, 그림책은 아이들을 위한 책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았어요. 그림책이란 장르를 모르는 분들도 많았고요. 제가 책방을 시작할 때는 그림책만 다루는 책방이 무척 적었습니다. 저처럼 그림책을 좋아하는 분들과 함께, 당당하게 그림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을 갖고 싶었어요. 그림책이 가득한 책방을 여는 건 저의 오랜 꿈이었죠.


Q. 이곳에 책방을 열게 된 이유가 있나요?

A. 이 근처에 '프루스트의 서재', '서실리'란 책방이 있어요. '프루스트의 서재'는 독립출판물을 주로 다루고, '서실리'는 헌책을 다루는 곳이에요. 분야가 다른 책방이니, 상생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책방지기 분들과 친해지면서 이곳에 책방을 열기로 마음먹게 됐죠.


에세이 '이 나이에 그림책이라니'. 사진=교보문고 에세이 '이 나이에 그림책이라니'. 사진=교보문고


Q. '이 나이에 그림책이라니'를 직접 쓰셨는데, 책 소개를 들어볼 수 있을까요?

A. 전업주부로서 지냈던 지난 10년 동안, 그림책과 관련하여 느꼈던 것들을 담은 책이에요. 처음엔 아이에게 읽어주었는데, 오히려 아이보다는 제가 그림책에 푹 빠져버렸죠. 그림책을 통한 자기성장에 관련한 내용들을 에세이의 형식으로 풀어 보았습니다.


Q. 책방 인스타그램이나 블로그를 보다 보면, '그림책톡 & 타로톡' 등 매우 독특한 프로그램이 눈에 띄어요. 이런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해 주실 수 있나요?

A. '그림책톡 & 타로톡'은 예약제로 운영되는 '카모메 그림책방'만의 독특한 프로그램이에요. 타로 카드를 통해 고객과 대화를 나누고 그분에게 꼭 필요한 그림책을 추천합니다. 약 세 권 이상의 그림책을 읽으실 수 있도록 추천 드리고, 한 권은 정성스럽게 포장해 선물로 드리고 있습니다.

'그림책 낭독 모임'은 저희 책방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한 달에 두 번, 자신에게 울림이 있는 그림책을 가져와 읽고, 그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이에요. 잔잔하고, 울림이 있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시간이죠.


Q. 그렇군요. '타로톡'에 대해 좀 더 들어보고 싶은데요, 책 추천을 위해 타로카드를 선택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나요?

A.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쯤, 여성민우회에서 우연히 타로 카드를 배우게 됐어요. 처음엔 단순한 점 정도로 생각했었는데, 더 깊이 있게 배워 보니 심리학과 꿈 분석, 상징들까지 다양한 내용이 얽혀 있는 것이더라고요. 상대방의 마음 속 깊은 곳에 있는 이야기를 이끌어내려면 상당히 많은 시간이 필요한데, 타로를 이용하면 짧은 시간에, 조금 더 가벼운 방법으로 마음 속 이야기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타로 카드를 놓지 않고 계속 손에 쥐고 있었고, 이걸 통해 많은 사람들과 소통했죠. 그렇게 타로를 소통의 매개체로 사용해 오다가, 타로 카드의 특성을 이용해 그림책을 추천하는 프로그램 '그림책톡 & 타로톡'을 만들게 됐어요.


Q. '선물 꾸러미'와 '정기 꾸러미' 프로그램은 무엇인가요?

A. 둘 다 그림책을 받아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에요. '선물 꾸러미'는 선물을 받는 분께 세 권의 그림책을, '정기(봄, 여름, 가을, 겨울) 꾸러미'는 3개월 마다 매달 한 권의 그림책을 받아보실 수 있지요. 꾸러미는 대부분 선물을 받으실 분의 이름이나 신청하신 분과의 관계 등을 미리 전달받고 타로를 진행해요. 타로카드의 이야기와 연결된 신간 그림책을 주로 추천합니다. 저는 사실 제 친구들에게 책을 선물하는 걸 생각하며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는데, 의외로 자기 자신을 위해 '선물 꾸러미'를 신청하시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아서 조금 놀랐습니다.


- '쉼이 있고, 애쓰지 않고, 삶이 여유로워지는 공간.' 으로 이어집니다.



김보미 인턴기자 jany6993@asiae.co.kr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