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한계 없는 팔색조 매력, 노정의

러블리 비주얼→깊은 눈빛 갖춘 무한매력

장지혜 기자 2020.12.30

장지혜 기자

2020.12.30
한계 없는 팔색조 매력, 노정의


배우 노정의가 한계 없는 팔색조 면모를 보여줬다.


라이징 스타로 굳게 자리매김한 노정의가 남성 패션 매거진 지큐 코리아(GQ KOREA)와 함께 한 화보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올해 드라마 '18 어게인'과 영화 '내가 죽던 날'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답게, 공개된 화보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내뿜어 눈길을 단단히 사로잡는다.


특히 노정의는 내년 상반기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드라마 '디어엠(Dear.M)'으로 시청자와 만나기 전,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내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번 화보는 노정의의 새로운 변신이 담겨 있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계 없는 팔색조 매력, 노정의


노정의는 지금껏 본 적 없는 비주얼로 시선을 모은다. 한층 깊어진 눈빛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빚어내는가 하면, 통통 튀는 매력이 돋보이는 캐주얼한 스타일부터 블랙 드레스에 캡 모자를 믹스 매치한 키치한 스타일까지 감각적으로 소화해 폭넓은 콘셉트 소화력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노정의는 촬영 내내 '화보 요정'다운 활약을 펼쳐 현장 스태프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한 컷 한 컷마다 남다른 표현력을 발휘해 풍부한 표정 연기는 물론 센스 넘치는 포즈로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배우 노정의 배우 노정의


노정의는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연기에 대한 큰 사랑을 내비쳤다. 연기가 왜 좋은지 묻는 질문에 “일고여덟 살 때 좋은 기회로 광고를 찍게 되면서 배우의 꿈을 처음 키우게 된 건데, 나는 남들 앞에서 내 모습을 보여주는 게 좋구나 싶었다”는 답변에 이어 “앞으로 나도 모르는 더 많은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다부진 포부까지 밝혔다.


한편, 노정의는 KBS 2TV 새 드라마 '디어엠(Dear.M)'을 통해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극 중 그는 서연대 응원단 센터 서지민 역으로 변신, 시청자들에게 달달한 핑크빛 설렘을 안겨줄 예정이다.


사진=지큐코리아



장지혜 인턴기자 ss0428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