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30kg 감량' 조세호

다이어트 성공★

김은지 기자 2020.11.24

김은지 기자

2020.11.24
'30kg 감량' 조세호


개그맨 조세호가 30kg 감량하고 화보 촬영에 임했다.


24일 공개된 화보 속 조세호는 남극부터 사막까지, 방구석 판타지 여행을 콘셉트로 코로나19 시대의 여행을 떠났다. 그는 다이어트 계기에 대해 "올해가 마지막 30대였거든요. 40대를 조금이라도 변화된 모습으로 맞이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컸어요. 예전에도 몇 번 빠른 시간 내에 다이어트를 성공한 경험이 있지만 그만큼 빨리 요요가 오더라고요. 이번에는 지속가능한 다이어트를 했어요"라고 했다.


이어 부단한 노력의 결과가 '조세호도 해낸' 만만한 도전으로 받아들여질 때는 섭섭하지 않냐는 질문에 대해 "전혀요. '조세호도 했으니까 나도 할 수 있어'라는 인식은 저라는 사람이 누군가를 움직이는 계기가 되고 좋은 영향을 줬다는 뜻이니까요. 무엇보다 사람들에게 즐길 거리를 주고 싶어요. 그게 '조세호 살 뺐는데 별로래' '살 빠지니까 재밌는 얘기를 덜 해도 재밌어' 같은 반응이라 해도 사람들이 재밌어하고 웃을 수 있으면 된 거거든요"라고 이야기했다.


'30kg 감량' 조세호


조세호는 2년 넘게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MC로 활약 중이다. 그는 "누군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다 보면 분명 나도 진심으로 궁금한 게 생기겠지 싶어서 남의 이야기를 잘 듣는 것부터 시작했죠. '대단하네요'라는 리액션을 많이 하는데, 프로그램을 하면 할수록 이 세상에 소중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요. 누구에게나 이야기가 있고 소중한 추억과 목표가 있더라고요. 누구도 허투루 산 사람이 없어요. 길에서 우연히 어깨를 부딪친 사람에게 꿈이 뭐냐고 묻는 식이지만 아무런 꿈이 없다고 대답하는 사람은 없었거든요. 오늘 저녁에 뭐 먹을지부터 다가오는 주말이 왜 설레는지까지, 사소한 꿈이라 할지라도요. 지금껏 만난 수많은 사람 중 기억에 남는 건 (박)지선이에요. 그 친구와 함께 나눈 이야기들이 기억에 많이 남아요"라며 매주 사람 여행을 하며 얻는 감동과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달 초 고인이 된 후배 코미디언 박지선에 대한 애도의 마음도 잊지 않았다. 조세호는 "얼마 전에 저희 외삼촌이 갑자기 박지선 씨를 애도하는 마음으로 저한테 메시지를 보내주셨거든요. '어느 한 사람이 떠나려고 하는 것은 그가 맺을 열매를 다 맺었다는 것이다. 떠나야 하는 이에게 힘껏 박수치라. 그는 인간이 짊어진 의무와 책임을 다했고 누려야 할 권리나 행복을 남은 이에게 양보했으니 힘들게 떠나는 것 같으나 누구보다 홀가분할 지어다'라는 글이었어요. 한 사람의 삶을 열매라고 표현하는 건 조심스럽지만, 지선이는 본인이 할 수 있는 건 다 하고 갔다고 생각해요. 가슴이 너무 아프고, 제가 할 수 있는 건 그 친구가 살았던 시간이 힘들었다면 지금은 그저 편안하게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과 기도뿐이에요. 지선이는 항상 사람을 기분 좋게 해줬던 사람이고 그 친구를 보며 저 역시도 상대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가졌어요. 그러니까 제가 더 잘 지내야 할 것 같아요. 지선이의 장점을 기억하면서요"라며 고 박지선에 대한 애정과 그리움을 드러냈다.


'30kg 감량' 조세호


조세호는 데뷔 이래 '양배추', '프로 불참러', '아기자기'까지 많은 애칭으로 불리며 사랑받았다. 앞으로는 사람들이 자신을 어떤 사람으로 기억해줬으면 하냐는 질문에 조세호는 "그냥 구 양배추, 현 조세호로 기억해주셨으면 해요. '대단히' 혹은 '상당히'라는 말을 자주 쓰는데요. 끝도 아니고 밑도 아니고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상당히' 무게가 실리는 느낌이라서요. 그래서 조세호는 상당히 웃긴 개그맨이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되게 옷 잘 입는 개그맨도 추가요"라고 전했다.


사진=코스모폴리탄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