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프라이탁, 온라인 공방으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제공

화상 전화로 커스터마이징!

김은지 기자 2020.12.04

김은지 기자

2020.12.04
프라이탁, 온라인 공방으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제공


스위스 친환경 업사이클링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이 화상 전화를 통해 토트백과 키링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서비스(FINISH-YOURSELF-BAG)를 선보인다.


이번 서비스는 원하는 시간대에 예약 후, DIY-공방과의 화상 전화를 통해 타폴린 토트백 F719 멜(MEL)과 키링 F709 필(PHIL)을 원하는 디자인으로 커스터마이징하여 자신만의 개성을 담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25년간 프라이탁(FREITAG)은 리사이클링의 중요성을 고민하고 실천하여 강력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가방을 재단해왔다. 또 가방에 쉽게 싫증을 느끼는 고객을 위해 지난해 취리히에 공방(SWEAT-YOURSELF-SHOP)을 오픈했다.


프라이탁, 온라인 공방으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제공


이번 서비스는 취리히 공방과의 화상 전화 연결을 통해 진행되며 프라이탁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화상 전화를 통해 공방 내 직원이 컨베이어 벨트를 작동시켜 다양한 원단과 부재자를 보여주고, 고객은 취향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가방과 키링의 디자인 시간은 약 30분이 소요되며, 2-3주 후 제품을 배송 받아볼 수 있다.


특히, F719 멜(MEL)은 메인 바디 중앙에 있는 커다란 원과 외부 스트랩을 원하는 디자인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스트랩 장착 시 백팩으로 투웨이 연출이 가능하다. 또 메인 바디를 재단하고 남은 원단으로 제작한 미니 파우치도 함께 제공한다.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