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존버 끝! 신발장 속 어그부츠 꺼낼 타이밍

어그는 사랑입니다

김은지 기자 2020.12.02

김은지 기자

2020.12.02
사진=UGG SNS 사진=UGG SNS


어그부츠 존버단의 승리☆


유행이 아무리 돌고 돈다지만, 결코 돌아올 것 같지 않은 아이템으로 꼽히던 아이템들이 2020년에 들어서며 컴백하고 있다. 일단 올해 상반기에는 뉴트로 열풍을 타고 젤리슈즈가 지옥에서(..) 부활했다. 그 옛날, 볼레로와 캉캉치마에 국룰처럼 신던 젤리슈즈 말이다. 에르메스, 구찌, 셀린 등 명품 업체들도 젤리슈즈를 선보였으니 말.모.


그리고 십여년 전 전국민을 임수정(KBS 2TV '미안하다 사랑한다')으로 변신시켰지만, 이내 잊혀졌던 그 신발! 어그부츠가 생존신고를 했다. 급기야 트렌드를 이끄는 스타들의 SNS 속에도 어그부츠를 찾아볼 수 있게 됐다. '투박하다', '촌스럽다' 등 각종 조롱 틈 사이에서 자취를 감춰야만 했던 어그부츠는 올해 겨울 뜨거운 슈즈일 것으로 예상된다.


임수정의 무지개니트+어그부츠. 사진=KBS 2TV '미안하다 사랑한다' 임수정의 무지개니트+어그부츠. 사진=KBS 2TV '미안하다 사랑한다'


눈 내리는 날에도 어그부츠

사진=UGG 공식 홈페이지 사진=UGG 공식 홈페이지


추운 겨울날 신고 다녀야 하는 어그부츠인데, 정작 눈보라가 몰아치는 시기엔 신발장에 모셔둬야 하는 일이 발생하곤 한다. 세탁이 어려운 스웨이드 재질 때문! 눈과 비를 맞는 순간 스웨이드 겉면에 얼룩이 생기는데, 외출 중에는 사실상 수습이 불가능하다. 앞코에만 묻어있던 물기는 이내 신발 내부에까지 번지고.. 발가락이 꽁꽁 얼어붙는 사태가 발생한다. 이럴 때에는 방수 기능이 있는 어그부츠를 선택해 눈 덮인 땅을 자유롭게 밟아보자.


사진=UGG 공식 홈페이지 사진=UGG 공식 홈페이지


UGG '클래식 클리어 미니'는 곱슬 인조 양털을 감싸는 반투명 방수 갑피가 인상적인 어그부츠다. 워터프루프 소재가 털을 감싸안고 있어 관리하기 편하다. 무난한 블랙, 베이지색을 비롯해 상큼 돋는 하늘색, 연두색, 빨간색, 핫핑크색 등이 있어 컬러 선택폭이 넓기도. 어그부츠 특유의 보온성도 빼놓을 수 없다. UGG에 따르면 '클래식 클리어 미니'는 -20˚C의 추운 날씨에도 두 발을 따스하게 보호한다.


사진=이유비, 효민 SNS 사진=이유비, 효민 SNS


트렌드세터 효민은 일찌감치 '클래식 클리어 미니' 패션을 보여줬다. 지난 10월 그는 자신의 SNS 계정에 해당 제품을 신고 촬영한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동시에 언박싱 영상까지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남다른 패션 센스로 사랑받고 있는 이유비 또한 '클래식 클리어 미니'를 착용, 상반된 분위기의 두 가지 룩을 공개했다.



어그부츠 코디, 이렇게!

사진=베어파우 SNS 사진=베어파우 SNS


워터프루프 기능이 매력적이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역시 어그부츠는 보송보송한 맛(?)이 있어야 한다. 곰 발바닥 같은 어그부츠를 신고 이곳 저곳 돌아다니면, 괜히 기분이 조크든요.. 스웨이드 재질의 어그부츠는 아무 옷에나 코디할 수 있어 부담이 덜하기도 하다. 어그부츠는 청바지에도, 레깅스에도, 그리고 스커트와 원피스에도 찰떡같이 어울린다.


사진=UGG SNS 사진=UGG SNS


와이드 핏 진을 입을 때에는 바지 밑단을 어그부츠 속으로 살짝 집어넣어 쿨한 느낌을 살릴 수 있다. 클래식한 미니 원피스, 스커트, 재킷엔 어그부츠를 매치해 캐주얼 감성을 더하길 추천한다. 다리라인을 감싸는 롱코트를 걸칠 땐 발목까지만 올라오는 숏한 어그부츠로 힙한 매력을 배가해보자. 내추럴한 분위기 속 프렌치 시크 무드가 눈길을 끈다.


사진=UGG, 허영지 인스타그램 사진=UGG, 허영지 인스타그램


인터넷 쇼핑몰 서핑을 좀 하는 사람이라면, 이 조합을 수도 없이 봤을 터. 바로 조거 팬츠+어그부츠! 밑위는 넉넉하고 아래로 갈수록 서서히 좁아지는 실루엣의 바지인 조거 팬츠는 어그부츠와 한 몸인 것 마냥 완전한 조화를 자랑한다. 여기에 어그부츠와 비슷한 '갬성'을 풍기는 뽀글뽀글 플리스를 무심하게 걸쳐주면! 진정한 꾸안꾸 룩이 완성된다.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