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포근한데 예쁘기까지, 수지→강민경 재킷·플리스·롱코트

머플러 사고 싶어요..

김은지 기자 2020.11.17

김은지 기자

2020.11.17
사지=수지, 강민경 인스타그램 사지=수지, 강민경 인스타그램


편한 게 최고야..!


겨울에는 춥게 입어줘야 진정한 패피다? 낡다 못해 골동품 수준이 된 옛말이다. 꾸꾸 보다는 꾸안꾸가 국룰 스타일링으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부담 없이 따스하게 입을 수 있는 겨울 외투가 눈길을 끌고 있다. 포근한데다가 예쁘기까지 한 아우터로 보온과 스타일을 동시에 잡아보자.



재킷에 머플러


포근한데 예쁘기까지, 수지→강민경 재킷·플리스·롱코트


두께감 있는 울 재킷에 뽀송뽀송한 코코아 컬러 머플러를 딱 둘러주면, 아련한 겨울 '갬성' 완성! 슬기와 수지는 어깨라인을 도톰하게 꽉 잡아주고 동그란 쉐이프, 넉넉한 사이즈의 재킷을 착용해 귀여운 핏을 만들었다.


귀여워..
사진=슬기, 수지 인스타그램 귀여워.. 사진=슬기, 수지 인스타그램


머플러의 포인트는 정성껏 묶은 듯 하면서도 대충 동여맨 것 같은 느낌이다. 슬기는 머플러를 접어 앙증맞은 모양을 꾸몄고, 수지는 쿨하게 한 바퀴 둘러주는 방식으로 머플러를 활용해 청순 무드를 자아냈다.



곰돌이 플리스


포근한데 예쁘기까지, 수지→강민경 재킷·플리스·롱코트


이유비, 이하이는 뽀글뽀글 플리스로 깜찍+따뜻 스타일을 연출했다. 이유비는 아이보리 컬러를, 이하이는 화이트 컬러를 픽했는데 모두 낭낭한 사이즈를 가졌다. 큼직한 플리스는 이들의 여리여리한 어깨라인을 보드랍게 감싸 안으며 움직임이 편안한 핏을 꾸렸다.


곰돌이 매력
사진=이유비, 이하이 인스타그램 곰돌이 매력 사진=이유비, 이하이 인스타그램


이들은 플리스와 함께 편안한 옷을 매치하기도 했다. 먼저 이유비는 흰색 이너와 빨간색 스웻 셔츠로 아이보리 컬러 플리스와 색 조합을 센스 있게 맞췄다. 이하이는 화이트 플리스와 어울리는 푸른색 체크 패턴 팬츠를 입고, 블랙 비니를 써 진정한 꾸안꾸 패션을 보여줬다.



툭 걸친 롱코트

사진=강민경, 이주연 인스타그램 사진=강민경, 이주연 인스타그램


무심한 듯 툭 걸친 코트가 넘나 멋스럽다. 강민경과 이주연은 각각 차콜, 브라운 컬러의 두꺼운 롱코트를 걸쳐 큰 키와 우월한 비율을 뽐냈다. 이들의 패션이 심플해 보이지만 스타일리시한 이유 중 하나는 시크한 이너에 있다. 강민경은 브이넥 라인이 인상적인 카디건을, 이주연은 보트넥 스타일의 블랙 이너를 매치하며 세련된 룩을 완성했다.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