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임보라·박신혜·박소진이 보여주는 '멋쁨' 스타일

요즘 날씨에 딱이야
'놈코어 오버핏 셋업 슈트'

장지혜 기자 2020.09.24

장지혜 기자

2020.09.24

일교차가 커진 요즘 날씨. 반팔 입으면 춥고, 긴 팔 입으면 더운, 감기 걸리기 쉬운 날씨다. 니트와 가디건이 너무 캐주얼하게만 느껴진다면 약간은 차려 입은 듯한 '놈코어 오버핏 셋업 슈트'는 어떨까?


여기서 놈코어란, 놈(Norm)과 코어(Core)의 합성어로, 평범하지만 센스있는 스타일을 뜻한다. 너무 딱딱하지 않고, 살짝 루즈한 핏감으로 캐주얼하지만 클래식한 무드를 완성시켜주는 슈트 코디를 살펴보자.


매니쉬한 셋업 스타일
임보라

사진=임보라 인스타그램. 사진=임보라 인스타그램.

심플하고 깔끔한 디자인이지만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스타일이다. 바디라인을 강조해주는 슬림핏 슈트와 다르게, 와이드한 오버핏으로 매니쉬한 슈트 분위기를 연출했다. 오버핏 라인을 강조해주는 짧은 재킷이 인상적인 셋업 슈트이다.


엣지있는 셋업 스타일
박신혜

사진= 박신혜 인스타그램. 사진= 박신혜 인스타그램.

사진=박신혜 인스타그램. 사진=박신혜 인스타그램.

무릎 위로 올라오는 5부 바지와 통 큰 재킷으로 실용성과 스타일, 어느 하나 놓치지 않은 박신혜의 셋업 슈트. 찬 바람 부는 아침저녁보다 더운 낮 외출 시간이 더 길다면 짧은 슈트 바지를 착용하는 것을 추천. 슈트 바지는 무조건 9부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리는 디자인이다. 재킷 안에 흰 반팔만 입어도 멋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캐주얼한 셋업 스타일
박소진

사진=박소진 인스타그램. 사진=박소진 인스타그램.

데일리룩으로도 좋은 그레이 셋업 슈트 코디. 무난한 그레이 색상은 다른 의상과도 매치하기 쉬워 활용도가 높은 컬러이다. 소진 역시 편안한 핏의 그레이 슈트로 멋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정장엔 구두만 신어야한다는 생각은 NO! 편안한 운동화와 매치시켜 캐주얼하고도 시크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장지혜 인턴기자 ss0428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