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임시완에게 제아 '후유증'이란

"제일 좋아하는 노래!"

김은지 기자 2020.09.01

김은지 기자

2020.09.01

가수 겸 배우 임시완이 제국의 아이들(제아)로 활동하던 당시를 떠올렸다.


1일 공개된 화보 인터뷰에서 임시완은 제국의 아이들 '후유증' 역주행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백댄서인 줄 알았는데 애들이 하나씩 마이크를 갖고 나온다'라는 댓글에 대해 "제국의 아이들로 함께 활동할 때 멤버들의 매력이 잘 드러나지 않았다는 분들도 있는데, 그건 제국의 아이들이 다양성에 초점을 둔 그룹이었기 때문일 거예요. 전체에 맞는 스타일을 고집하기보다는, 멤버 9명이 각기 다른 콘셉트를 잡아야 한다는 의무감이 있었거든요. 어떤 모습으로든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에 대해 멤버 모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어요. '후유증'은 그때도 지금도 우리 노래 중에 제일 좋아하는 곡"이라고 밝혔다.


아이돌 출신이라는 사실을 드러내기 꺼려 하는 배우도 많은 반면, 임시완은 그 시간을 소중히 여기고 있었다. 그는 "노래는 제 인생에서 놓고 싶지 않아요. 우리의 노래를 누군가가 좋아하고 따라 불러준다는 것에 대한 전율이 컸거든요. 그래서 종종 팬미팅에서 공연을 하며 무대를 완전히 떠나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제가 가수였던 걸 부정하는 순간 내 20대의 시간이 함께 부정되는 건 아깝잖아요. 더불어 연기할 때 그런 경험을 응용하면서 즐기는 게 나의 강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고요. 새 드라마 '런온'에서 혹시라도 OST를 부를 기회가 있으면 참여하려 욕심을 내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가수 겸 배우 임시완

임시완은 선배 배우 송강호와 영화 '변호인' 이후 '비상선언'에서 재회하는 소감도 전했다. 임시완은 "송강호 선배님께 출연 확정 후 전화를 드렸어요. 연기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던 신인 때 '변호인'으로 만났는데, 다시 만나 기쁘기도 하고 긴장되기도 해요. 그때보다 '선배님, 제가 이 정도로 성장했습니다'라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도 있고, 동시에 내가 그때의 그 순수함을 잃어버렸다고 판단하시면 어쩌지 하는 걱정도 있어요"라며 송강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평소 선배 배우들과 좋은 케미를 자랑한다는 질문에는 "선배들과 같은 작품을 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운 일인데, 그럴수록 제가 먼저 다가가는 게 맞는 것 같아요. 저는 선배들께 궁금한 게 많아요. 한 분야에서 대단한 업적을 쌓기까지 남다른 어떤 무언가가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 그런 노력을 배우고 싶은 마음이 커요"라고 했다.


사진=코스모폴리탄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