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클린 라이프'로 한 발자국 더!

클린 라이프 실현하게 도와주는
로아나·디어달리아·어스랩·라엘

김은지 기자 2020.08.12

김은지 기자

2020.08.12
'클린 라이프'로 한 발자국 더!

환경 보호를 위한 '제로 웨이스트' 운동과 '에코 프렌들리'도, 꼭 필요한 것만 추구하자는 '미니멀리즘'도, 동물 실험을 거치지 않거나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는 '크루얼티 프리'도 뿌리는 하나다. 생소했던 개념이 수면 위로 오르고 세계의 이슈가 되기까지, 그 자양분은 바로 '클린'이라는 표현이었다.


'클린 라이프' 추구는 보다 나은 세상과 환경, 동물의 권리를 위한 선택이었다. 클린 라이프를 지향, 나아가 실천하는 건 어렵지 않았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그저 텀블러로 바꾸고, 장바구니였던 비닐 봉지를 에코백으로 교체하면 됐다.


메이크업을 즐기는 '코덕'에게는 버거울 수 있겠지만 시대의 흐름을 의식한다면 클린 계열의 제품 구매를 지향할 수밖에 없을 터. 이에 추천하려고 한다. 어떤 제품을 써야 할지 감이 안 오는 코덕, 그리고 여성들을 위한 에디터 PICK 클린 라이프 브랜드!




위 따옴표

브러시 바꿀 타이밍이라면

-로아나, 친환경 비건 브러시

사진=김은지 기자 사진=김은지 기자

로아나는 예술의 도시로 유명한 카살마조레에서 수십년간 이어져 내려온 이탈리아 장인들이 수작업 공정으로 제작한 프리미엄 핸드메이드 브러시다.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사용하고 폐기물을 줄이는데 노력하며 환경을 지키는 '에코 프렌들리'를 추구한다. 로아나 브러시의 모는 라텍스나 동물의 털을 사용하지 않은 100% 비건 친환경 인조모다. 자극이 덜해 민감한 피부 타입에도 무난하게 사용 가능하다. 아울러 헤어모는 탱글하고 강인해 터치감과 발림성이 탁월하다.




위 따옴표

메이크업도 비긴 비건

-디어달리아, 비건·크루얼티 프리 색조

사진=디어달리아 SNS 사진=디어달리아 SNS

디어달리아는 동물성 원료나 동물 실험을 반대하며 8가지 유해성분이 없는 크루얼티 프리, 비건 브랜드로 '비건 코덕'들 사이에서 사랑받고 있다. 달리아 꽃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디어달리아는 PETA와 비건 소사이어티에서 인증한 국내 첫 비건 색조 브랜드이기도 하다. 동물 복지에 앞장서는 디어달리아는 론칭 3주년을 기념해 수익금 일부를 유기견 보호 및 구조 활동을 위한 기부 활동에 참여한다.




위 따옴표

오가닉 비건 속눈썹

-어스랩, 끈적임 없는 비건 마스카라

사진=어스랩 공식 홈페이지 사진=어스랩 공식 홈페이지

어스랩은 클린, 내추럴, 클루텐 무첨가, 비건 화장품이다. 성분에 집중하며 본연적으로 좋은 제품만 생산한다. 어스랩의 '비건 마스카라'는 알로에 베이스 포뮬러로 인증된 오가닉 원료를 사용해 만들어졌다. 제품력도 뛰어나다. '비건 마스카라'는 물만으로도 세정이 가능하며 뭉침 없이 자연스럽고 풍성한 롱 래쉬를 연출해준다.




위 따옴표

유기농 순면 '인생 패드'

-라엘, 검증 받은 생리대

사진=라엘 SNS 사진=라엘 SNS

라엘 생리대는 미국 식품의약국에 등록되고 국제전문시험기관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 64종 테스트를 완료했다. 100% 유기농 순면 커버 생리대인 것. 라엘은 미국 텍사스산 목화솜을 사용해 여성들이 자극 없이 그날을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만들었다.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 피부 과학 연구소에서도 가장 높은 안전 등급인 엑셀런트 5스타를 획득했다.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