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매번 리즈 갱신♡ 서예지 패션 탐구하기

'구해줘'부터 '사이코지만 괜찮아'까지!

김보미 기자 2020.07.08

김보미 기자

2020.07.08
매번 리즈 갱신♡ 서예지 패션 탐구하기

요즘 핫한 드라마, tvN'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열연중인 이 배우. 매력적인 목소리부터 출중한 연기력까지, 어느 것 하나 부족한 것 없는 서예지의 역대 출연작 속 패션을 탐구해 보자. 데일리로 활용 가능한 의상도 있으니, 스타일링 할 때에 참고해 보는 것도 좋다.


'구해줘' 속 롱 스커트 스타일링. 사진=OCN 공식 홈페이지 '구해줘' 속 롱 스커트 스타일링. 사진=OCN 공식 홈페이지

너무 강렬해서 안 볼 수 없었던 그 드라마, OCN '구해줘'.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한 이 작품에서 서예지는 임상미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중 상미가 자주 착용했던 아이템은 롱 스커트. 블라우스나 니트 등과 함께 매치해, 큰 키를 더욱 돋보이도록 했다. 상의는 흰색부터 소라색까지 다양한 색을 선택했다. 반면 치마는 화려한 컬러보다는 벽돌빛, 네이비 등 톤다운된 컬러를 선택해 차분한 상미의 이미지와 잘 어우러지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구두보다는 극의 전개에 알맞는 운동화 등 낮은 굽의 신발을 착용하여, 편안해 보이는 코디 완성. 데일리로 활용하기에도 참 좋은 아이템들이다.


'무법변호사' 속 셋업 수트 스타일링. 사진=tvN 공식 홈페이지 '무법변호사' 속 셋업 수트 스타일링. 사진=tvN 공식 홈페이지

'구해줘' 이후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서예지! 똑 부러지는 변호사 하재이 역으로 분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변화를 주고, 눈빛과 발성도 달라졌다.

tvN '무법 변호사'에서는 오피스룩으로 활용 가능한 다양한 패션이 눈에 띈다. 흰색 블라우스와 바지 정장 등, 격식을 차리면서도 멋을 살린 스타일링. 연한 분홍색 셋업 수트에는 카라가 있는 실크 블라우스를, 푸른색 수트에는 카라가 없는 실크 이너와 흰색 구두를 착용해 '멋쁨의 정석'을 보여주었다. 재킷과 가디건을 코디하거나, 니트 소재 블라우스를 함께 착용하는 등 다양한 재킷 활용법과 셋업 수트 코디 방법을 알 수 있었던 작품이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속 고문영 패션. 사진=tvN 공식 홈페이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속 고문영 패션. 사진=tvN 공식 홈페이지

요즘 고문영과 사랑에 빠지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사이코지만 괜찮아' 에서 그의 패션은, 저 세상 화려함이다. '투 머치인 것 같은데?' 싶은 것도 그가 입으면 찰떡 그 자체.

에디터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것은 여러가지 스타일의 원피스들. 일상생활에서는 절대 입을 수 없을 것 같지만, 디테일이 아름다운 의상들을 볼 때마다 눈이 즐겁다. 고문영이 착용한 원피스 가운데 단연 시선을 잡아끄는 것은 플라워 원피스와 블랙 원피스, 그리고 독특한 디테일의 셔츠 원피스. 그는 여러가지 패턴이 가득 들어간 원피스에 큼지막한 액세서리나 모자를 매치하고, 짧은 스커트에는 니삭스를 신어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풍성한 프릴의 퍼프 소매 의상에는 가죽 소재의 벨트를 착용해 매력적인 실루엣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화려한 의상과 액세서리로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대담한 스타일링 완성.



김보미 인턴기자 jany6993@asiae.co.kr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