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버킷햇만 쓰면 낚시꾼이 된다고?

이효리, 공효진, 한예슬, 이다해의
느낌 있는 버킷햇 코디

김보미 기자 2020.07.06

김보미 기자

2020.07.06
버킷햇만 쓰면 낚시꾼이 된다고?

최근 버킷햇을 구입한 에디터. 스테디 아이템으로 사랑받는 것 같아 구입했는데, 막상 써 보니 거울 속에 힙스터가 아닌 낚시꾼(!)이 서 있었다. 버킷햇, 좀 더 힙하고 예쁘게 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패피'로 주목받는 셀럽들의 코디들을 모아 봤다.


이효리의 블랙 버킷햇 스타일링. 사진=MBC '놀면 뭐하니?' 화면 이효리의 블랙 버킷햇 스타일링. 사진=MBC '놀면 뭐하니?' 화면

최근 '린다G'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효리. 그의 패션을 한 마디로 정리하자면, '편안함과 자연스러움'이다.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에서 그가 착용한 아이템 역시 내추럴한 감성이 돋보인다.

이효리는 블랙 컬러의 버킷햇에 링 귀걸이를 함께 코디했다. 단단하게 형태가 잡혀 있는 모자가 아니라, 가볍고 얇은 소재로 챙이 넓은 것을 선택했다. 앞머리 없는 헤어를 풀어 자연스러운 느낌을 준 것이 포인트. 여기에 청 멜빵 바지를 착용해 레트로 무드를 살렸다.


공효진의 라피아 햇 코디. 사진=공효진 인스타그램 공효진의 라피아 햇 코디. 사진=공효진 인스타그램

스트릿 룩부터 모던한 룩까지, 다양한 패션을 무리 없이 소화하는 공효진 역시 버킷햇을 자주 착용했다.

그의 pick은 챙이 넓은 라피아 햇. 일반적인 버킷햇이 아닌 보닛 스타일의 모자다. 모자 뒤쪽에는 끈이 달려 있어 좀더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버킷햇보다 좀 더 깊은 스타일이라 햇빛을 가리기에 안성맞춤. 모자를 푹 눌러 쓰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공효진처럼 보닛 햇을 선택해 보는 것도 좋다.


한예슬의 과감한 스타일링.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한예슬의 과감한 스타일링.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과감한 스타일 변화로 시선을 사로잡는 한예슬. SNS를 통해 공개하는 감각적인 스타일링은 그만이 할 수 있는, '한예슬'만의 영역을 보여준다.

짧은 브라탑과 와이드팬츠는 모두 블랙으로 통일하고, 모자만 화이트 컬러로 포인트를 줬다. 챙이 너무 넓지 않으면서 끝단이 독특하게 처리 되어 있는 아이템을 선택했다. 까만 머리칼을 자연스럽게 늘어뜨려 손쉽게 멋스러운 스타일링 완성.


이다해 표 러블리한 버킷햇 코디. 사진=이다해 인스타그램 이다해 표 러블리한 버킷햇 코디. 사진=이다해 인스타그램

버킷햇은 꼭 힙하게만 스타일링 해야 하는 것일까? 평소 러블리한 스타일을 즐겨 입는 탓에 버킷햇 착용을 망설이는 이들을 위한 코디가 여기 있다.

이다해는 퍼프 슬리브가 돋보이는 형광색 원피스와 데님 모자로 사랑스러운 코디를 선보였다. 두 색이 대비를 이루며 톡톡 튀는 여름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러블리한 원피스나 스커트에 버킷햇을 매치하면 유니크한 분위기를 낼 수 있으니 참고하자.



김보미 인턴기자 jany6993@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