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장희진, 밝은 역할에 대한 갈증

"현실적인 사랑 이야기 그려보고 싶어요"

김은지 기자 2020.06.12

김은지 기자

2020.06.12
장희진, 밝은 역할에 대한 갈증

배우 장희진이 다른 결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에 대한 갈증을 고백했다.


장희진은 오는 7월 방영 예정인 tvN 새 드라마 '악의 꽃'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그는 최근 한 매거진과 만나 화보 촬영에 임했다. 페미닌한 무드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장희진은 촬영 내내 사랑스러움 가득한 미소와 포즈로 촬영장의 분위기를 화사하게 밝히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배우 장희진 화보 배우 장희진 화보

장희진은 '악의 꽃'에서 연쇄살인범의 딸 역할을 연기하게 된 소감과 관련해 "KBS 2TV 드라마 '공항 가는 길'을 함께했던 감독님이 먼저 제안을 주신 작품이다. 전작에 대한 믿음으로 합류하게 된 작품인 만큼 기대가 많이 된다"고 밝혔다


다양한 작품 속에서 서사가 절절한 사연 많은 인물을 주로 연기해왔던 장희진은 "시청자들이 사연 있는 배역을 연기하는 장희진의 모습을 사랑해 주는 것은 정말 감사한 일이다. 나도 그 역할이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안다"며 "하지만 숨겨진 비밀이나 사연 없는 밝은 역할에 대한 갈증도 있는 편이다. 로맨틱 코미디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같이 소소한 일상이 어우러진 현실적인 사랑 이야기를 그려내는 작품을 만나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앳스타일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