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 밟은 ★들

김은지 기자 2020.06.04

김은지 기자

2020.06.04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래퍼이자 연기자인 치타와 배우 한혜진, 오나라와 함은정이 각기 다른 드레스룩을 선보였다.


치타, 한혜진, 오나라, 함은정은 지난 3일 오후 5시 30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씨어터홀에서 진행된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 참석했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는 MBN을 통해 생중계됐다.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이날 치타는 은빛 웨트 헤어에 화려한 장식의 화이트 드레스를 매치했다. 그는 아름다운 뒤태를 공개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혜진 또한 화려한 드레스를 선택했다. 그는 헤어를 내추럴하게 연출하는 대신 블링블링한 의상으로 힘을 줘 레드카펫에서 존재감을 뽐냈다.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치타·한혜진→오나라·함은정, 시크+우아 레드카펫 드레스

그런가 하면 오나라와 함은정은 청순 분위기의 드레스를 입었다. 먼저 오나라는 순백의 하늘하늘한 드레스를 착용해 여신 매력을 발산했다. 목 라인을 따라 부드럽게 내려오는 헤어와 이어링 또한 눈길을 끌었다. 함은정은 짙은 블루 색감의 톱 드레스로 차분하면서 우아한 무드를 연출했다.


사진=김태윤 기자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