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인간 체리' 유아가 시크해지는 방법

야구모자로 힙한 감성 더하기

김은지 기자 2020.03.25

김은지 기자

2020.03.25

편안한 옷차림에 캐주얼한 야구모자.


오마이걸 유아가 일상에서 자주 활용하는 아이템이다. 그는 루즈한 핏의 의상을 입고 빈티지한 질감의 야구모자를 푹 눌러써 시크한 패션을 완성했다. 때로는 베레모를 쓰고 긴 헤어스타일을 늘어뜨려 큐트 감성을 발산하기도. 유아의 남다른 모자 사랑은 오마이걸·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데, 그 중 몇 가지를 모아봤다.


'인간 체리' 유아가 시크해지는 방법

흔하디 흔한 야구모자도 유아가 쓰면 다르다. 블랙으로 패션에 통일감을 준 그는 같은 색감의 야구모자를 선택, 무난해 보일 수 있는 룩에 힙한 무드를 더했다. 모자를 착용한 유아는 헤어를 내추럴하게 빼 감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인간 체리' 유아가 시크해지는 방법

블랙과 반대되는 화이트 색깔까지 유아는 찰떡같이 소화했다. 그는 하얀색 상의와 어울리는 볼캡을 매치해 특유의 수수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화장기 없는 얼굴과 소멸할 듯한 작은 머리 또한 눈길을 끌었다.


'인간 체리' 유아가 시크해지는 방법

인간 체리 그 자체. 흑백 사진을 뚫고 나오는 과즙미가 강렬하다. 유아는 깜찍한 디자인의 베레모를 쓰고 상큼한 소녀 감성을 연출했다. 그는 체크 패턴, 동글동글 니트 재질의 베레모로 헤어 라인을 부드럽게 덮어 따스한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사진=유아, 오마이걸 인스타그램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