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봄, 블라우스가 입고 싶어지는 계절

FOR YOUR SPRING, 블라우스 A to Z

주예진 기자 2020.03.24

주예진 기자

2020.03.24
봄, 블라우스가 입고 싶어지는 계절

따뜻한 나날이 이어지고 있는 바야흐로 봄이다. '봄 착장'하면 뭐니뭐니 해도 블라우스 아닐까? 코디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인 블라우스. 셀럽들의 사복 패션으로 그 스타일링을 알아보자.




봄, 블라우스가 입고 싶어지는 계절

배우 정소민이 플로럴 블라우스로 봄을 알렸다. 플라워 패턴이 돋보이는 화이트 블라우스를 그레이 컬러의 와이드 팬츠와 매치, 페미닌하면서도 시크한 분위기를 동시에 잡았다. 블랙 컬러의 미니 버킷백과 반묶음한 헤어는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봄, 블라우스가 입고 싶어지는 계절

센스 있는 스타일링으로 인스타그램 셀럽이 된 기은세. 넥 라인과 소매에 셔링이 들어간 화려한 실루엣의 블라우스는 김은세의 사랑스러움을 부각한다. 함께 매치한 샤넬 코스메틱 백과 소매 중심의 트임 디테일로 고급스러움까지 놓치지 않았다.




봄, 블라우스가 입고 싶어지는 계절

'꾸안꾸' 데일리 룩으로 연일 화제인 차정원은 푸른 셔츠 블라우스를 베이지 면 팬츠와 매치했다. 오버사이즈 핏의 상의와 배기 핏 하의는 단정하면서도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여기에 하얀 단화와 볼드한 악세사리를 매치해 자칫 단조로워 보일 수 있는 착장을 피했다.




봄, 블라우스가 입고 싶어지는 계절


주예진 인턴기자 yetinlife@asiae.co.kr

더 가까이, 라이킷을 만나보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