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돌아온 베네피트 '조지아', 달콤한 복숭아 담은 골드피치 블러셔

베네피트, '조지아' 블러셔 신제품 출시

김은지 기자 2020.03.02

김은지 기자

2020.03.02
베네피트 신제품 블러셔 조지아. 사진=베네피트 베네피트 신제품 블러셔 조지아. 사진=베네피트

글로벌 메이크업 브랜드 베네피트(benefit)가 달콤한 복숭아를 담은 골드 피치 블러셔 '조지아(Georgia)'를 2일 새롭게 출시했다.


'베네피트 조지아'는 9년전 단종 이후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재출시 요청에 힘 입어 컬러부터 패키지까지 모두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왔다. 이 제품은 복숭아 재배지로 유명한 미국 조지아 주 이름에서 유래한 것으로, 복숭아 일러스트가 새겨진 패키지에 박스를 열면 퍼지는 달콤한 복숭아 향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베네피트 신제품 블러셔 조지아. 사진=베네피트 베네피트 신제품 블러셔 조지아. 사진=베네피트

배우 김다미. 사진=코스모폴리탄 배우 김다미. 사진=코스모폴리탄

미세한 펄 입자를 함유한 골드 피치 컬러의 조지아 블러셔는 실키한 파우더 텍스처가 뭉침 없이 부드럽게 발색되어 자연스러운 혈색과 은은한 광채의 치크 메이크업을 완성해준다. 특히 이제품은 단독으로 사용하거나 다른 컬러와 레이어링 해 사용하기에도 좋다. 뿐만 아니라 휴대가 간편한 미니 사이즈도 함께 출시한다.


베네피트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성민 팀장은 "이번 2020년 S/S 메이크업 트렌드 중 하나가 블러셔를 넓게 감싸는 느낌으로 바르는 일명 '오버핏 블러셔'가 유행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하며 "이번 신제품 조지아로 양 볼을 달콤한 복숭아 빛으로 물들여 올 봄에 어울리는 생기 있는 메이크업을 연출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