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색상 바

글로벌 베스트셀러 샴푸·볼륨 스타일링 롤빗·인생템 트리트먼트

르네휘테르 '트리파직 샴푸'
다비네스 '미니 열판 롤빗'
세화피앤씨 모레모 '리커버리밤B 루비에디션'

김은지 기자 2020.02.27

김은지 기자

2020.02.27
사진=르네휘테르, 다비네스, 세화씨앤피 사진=르네휘테르, 다비네스, 세화씨앤피

르네휘테르가 '트리파직 샴푸'를 국내에서 정식 출시하게 됐다. 트리파직 샴푸는 이상적인 두피를 만들고, 모발에 영양을 공급하는 데에 도움을 주는 글로벌 베스트 셀러다.


다비네스는 열전도성 높은 열판 탑재로 자연스러운 볼륨을 연출하는 머스트 해브 아이템 '미니 열판 롤빗'을 공개했다. 세화피앤씨 모레모는 모발 영양, 열손상, 볼륨 고민을 한 번에 해결해주는 '리커버리밤B 루비에디션'을 선보였다.


위 따옴표

앰플 샴푸로 어느 각도에서도 당당하게

'트리파직 샴푸'. 사진=르네휘테르 '트리파직 샴푸'. 사진=르네휘테르

프랑스 프리미엄 두피&헤어 케어 브랜드 르네휘테르가 어느 각도에서도 당당한 헤어를 완성하는 '트리파직 샴푸'를 출시했다. 트리파직 샴푸는 프랑스 No.1 앰플의 노하우가 담긴 글로벌 베스트셀러다.


7세대 리뉴얼을 거친 트리파직 앰플의 두피와 모발에 특화된 핵심 성분 ATP와 브라질 인삼이라고 불리는 파피아 성분을 공통 함유하고 있어 이상적인 두피를 만드는데 도움을 준다. 모발에 영양을 공급해 집중적으로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르네휘테르는 이번 트리파직 샴푸 출시와 함께 2007년 영국의 유명 헤어 아티스트 숀 펄프레이에 의해 탄생한 신개념 헤어 브러쉬 브랜드 탱글티저와의 특별 협업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트리파직 샴푸를 포함 두피 케어 전/후 단계 제품, 탱글티저 오리지널 미니 헤어 브러쉬로 구성된 콜라보 기획세트를 한정 패키지로 선보인다.


위 따옴표

오래 지속되는 볼륨 스타일링

'미니 열판 롤빗'. 사진=다비네스 '미니 열판 롤빗'. 사진=다비네스

이탈리아 프리미엄 헤어 케어 브랜드 다비네스가 모발 볼륨을 살려주는 '미니 열판 롤빗'을 선보였다. 미니 열판 롤빗은 뿌리 볼륨을 살려주어 모발에 볼륨감을 선사하는 롤빗이다. 일반 롤빗과 달리 열전도성이 높은 알루미늄 열판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헤어 드라이기의 고온을 받으면 열판이 열을 흡수해 최대 90도까지 온도가 올라가며 열이 오래 지속돼 뿌리 볼륨이 살아난다. 열판의 고온으로 연출된 뿌리 볼륨은 고정력과 지속력이 뛰어나 시간이 지나도 가라앉지 않는다. 기능뿐만 아니라 디자인에도 신경을 썼다. 총 길이 175mm의 미니 사이즈로 제작해 외출용이나 여행용으로 휴대하며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 방법 역시 간편해 바쁜 아침에도 쉽고 빠르게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모발을 적당량으로 나눈 뒤 뿌리부터 미니 열판 롤빗을 대고 열을 주며 포물선을 그리듯 빗으면 풍성한 볼륨감이 완성된다. 윗머리와 앞머리, 옆머리 등 볼륨이 필요한 모든 부위에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 또한 높다.


위 따옴표

GS홈쇼핑서 보는 극손상 인생템

모레모 '리커버리밤B 루비에디션'. 사진=세화피앤씨 모레모 '리커버리밤B 루비에디션'. 사진=세화피앤씨

세화피앤씨가 론칭 1년 만에 10만개 이상이 팔린 베스트셀러 '모레모 리커버리 밤 B'의 루비에디션을 오는 29일 GS홈쇼핑을 통해 생방송 판매한다. 모레모 리커버리밤B 루비에디션은 3-STEP 매직 포뮬러 기술을 적용한 고농축 밤 타입 에센스 제형으로, 집중 영양케어, 열손상 케어, 볼륨케어 등 손상모 회복을 돕는 올인원 트리트먼트다.


인체 적용시험 결과 모발 끝 거칠기 개선을 비롯, 컬링, 볼륨, 윤기 개선 효과가 24시간 유지, 모발 단백질 흡착도 2주간 지속됐으며 열기구 사용시 모발 탄력과 갈라짐 개선 효능도 확인됐다. 피부자극 테스트까지 완료해 민감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세화피앤씨는 이번 TV홈쇼핑 방송에서 모레모 리커버리밤B 루비에디션(120ml) 본품 5개와 미니어처(20ml) 6개를 기본 구성품으로 판매하며, 구매 후 상품평 작성시 프리즘 파우치 1개를 방송 특별구성으로 증정한다.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위로가기